Automotive

Automotive SoC (차량용 SoC) - AP

chbae 2024. 5. 10. 07:59
728x90
반응형

점차 자동차의 기능이 첨단화되고 복잡해짐에 따라 이것들을 처리해야하는 차량용 반도체의 개수와 수요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다. 자동차는 모바일이나 PC 등과 비교해 판매 대수가 극히 낮기 때문에 기존에 큰 기업들이 선뜻 진입하기가 어렵다. 또한 내구성, 신뢰성, 안전 등의 요구 조건이 까다롭고 아주 오래전의 공정을 사용할 수 도 있는 것도 다른 이유에 속한다.

 

출처: https://www.linkedin.com/pulse/automotive-microcontrollers-mcu-market-2023-2030-growth-vhanmane/

 

 

NXP, RENESAS, Infineion, TI 등의 회사가 현재 차량용 반도체의 강자이다. 이 글에서는 이러한 작은 반도체들 보다는 고성능 반도체 (SoC, AP) 에 대해서 조금 더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E/E 아키텍처는 분산 아키텍처 -> 도메인 아키텍처 -> Zonal 아키텍처로 점차 변화하고 있는 추세에 있다. 이 의미는 점차 ECU가 통합되고 고성능의 SoC가 ECU에 필요하다는 이야기이다. 이중에서도 ADAS, Infotainment 가 고성능의 SoC가 필요하다. 다양한 SoC 제조 업체가 있는데 업체의 전략이나 기술에 따라서 OEM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어려운 경우도 많다.

 

하이투자증권에서 정리한 자료이고 100%로 필자가 아는 것과 일치하지는 않지만 공개된 자료를 사용해야하기 때문에 위의 업체가 고성능 SoC를 제조하고 있다. 물론 추가적으로 다른 업체들도 대응을 하고 있다. 자동차 SoC는 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내구성과 신뢰성이 정말 중요하기 때문에 모 회사의 Storage 연구원의 이야기에 따르면 최신 제품의 한세대 이전 제품을 Automotive에 적용한다고 한다. 하지만 고성능 SoC 쪽에서는 최신의 성능이 필요하기 때문에 최신 SoC Line up을 따라가는 경향이 많은 것 같다. 경우에 따라서 SoC 성능이 안맞는 경우 Apple Silicon의 MAX 시리즈 처럼 여러개의 SoC를 연결하여 하나처럼 사용할 수 있게도 하는 경우가 있는 것 같다.

 

현재 전기차 시장이 약간 가라 앉아서 라인업에 조금씩 뒤로 밀리고 하이브리드로 조금 더 가자는 이야기가 많이 들린다. 이에 따라 다음 세대의 E/E 아키텍처에 대한 것도 같이 늦춰지기도 한다.

 

출처: https://insideevs.com/news/506048/tesla-ford-vw-electrical-architectures/ (2021년)

 

2021년도 기사에서 나온 자료인데 Tesla Model Y는 ECU가 26개로 나와 있다. 이중에 고성능 ECU는 Autopilot와 Infotainment ECU 이고 이제는 테슬라에서 설계한 SoC (최소한 Autopilot에서)를 사용한다고 알고 있다.

 

여전히 기존의 OEM이 테슬라와 BYD같은 전기차로 시작한 업체들을 E/E 아키텍처면에서 따라가기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같다. 물론 기존 OEM의 강점도 훨씬 많기도 하고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고객들에게 그들이 느낄만한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다. 아무리 Zonal 아키텍처, SDV를 외친다 한들 고객이 피부로 와닿지 못하면 아무것도 아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