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독일 자동차 전장 소프트웨어 개발자 - 2021

chbae 2023. 4. 23. 14:49
320x100
반응형

우연한 기회로 독일에 있는 객원 기자분과 독일 자동차 회사에 오기까지 여정을 인터뷰하는 기회를 가졌고 좋게 기사를 써주셨다. 1시간동안 편하게 이야기했는데 이렇게 잘 써주실 줄은 몰랐다. 물론 linkedin에도 경력이 나열 되어 있지만 이렇게 글로 풀어서 보니 또 다른 느낌이다.

 

여기에는 기사에 없는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대부분의 큰 변곡점이 일어나기 전에 있었던 일들을 가만히 생각해보니, 혼자만의 시간을 잠시 가졌을 때 일어났던 것 같다. 업무상, 해외 컨퍼런스 참석하고자 나갔을 때, 가족들이 잠을 잔 밤 시간에 혼자 생각을 하다가, 인터넷을 검색하다가 할 일을 찾아 시행을 했다. 그 중에 큰 것들이 책 번역, KOSSLAB 활동 등이 있다. 이렇게 생각이 나면 바로 실행에 옮겨서 해야하는 것도 깨달았다.

 

다른 하고 싶은 이야기는 너무 회사에 올인하지 말라는 것이다. 대외 커뮤니티, 오픈소스 활동등을 하면서 인맥, 다른 성장 기회를 찾아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당장은 모르겠지만 멀리보면 하나하나 작은 활동들이 쌓여 큰 도움이 된다.

 

어느 사회나 인맥이 정말 중요하다. 독일에서 일을 해보니 인맥 면에서 한국과 크게 다르지 않다. 서로 잘 지내고, 작은 것이라도 내가 도움이 될 수 있으면 도와 주고 참여하려고 노력한다. 그것이 결국 내가 발전하는데도 도움이 되고 후에 쉽게 동료들에게 도움을 청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 한다.

 

회사를 옮기는 것은 큰 도전이자 기회이다. 정말 많은 것을 고려하여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것들을 버리고 새로운 곳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만큼 모든 것을 따져 봐서 그만큼 이득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고려 대상에는 회사 비전, 미래의 성장 기회, 업무 환경, 동료, 현재 회사와 가고자 하는 회사에서의 위치, 연봉, 나라와 지역을 옮기려면 가족과 생활 환경까지 포함을 시켜야 한다.

 

앞으로의 계획은 일단 1-2년 정도 회사에서 개인적으로 더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는 것이다. 자동차를 양산 (SOP - Start Of Production)은 1-2개를 올해, 내년에 시스템 전체를 바라보는 입장에서 경험을 하려고 한다. 특히 Configuration Management 업무를 하면서 바라보면 좀 더 큰 그ㅡ림을 그릴 수 있을 것 같다. 덤으로 Principle 로 Promotion 하는 것도 이야기 하고 있다. 지금 회사도 Manager와 1년 전에 이야기해서 준비 하는것을 기본으로 하는 것 같다.

 

이전 글에서 쓴 2021년 목표를 달성하면서 가족들과 올해는 좀 더 많은 여행을 다녀보고 싶다. 물론 코로나가 사라진다는 전제하에 ... 아.. 이제는 자동차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글 좀 써야겠다. :)

320x100